나의쇼핑


철조망에 걸린 희망

상품코드 19062
판매가격
14,500 원
적립금
0 point 
제조원ㆍ원산지
클리어마인드 / 임연태/이승헌  
모델명
9788993293241  
구매수량
제품 문의
02-2004-8213  
배송정보
입금 확인 후 2 ~ 7일 이내
배송료
35,000원 미만 3,000원
  • 제품상세정보
  • 상품리뷰
  • 배송/반품/교환정보

책소개

철조망으로 둘러 싸인 미얀마 난민들의 수용소 '누포캠프',
그곳에서 발견한 희망의 씨앗.


미얀마와 태국의 국경 밀림지역에 존재하는, 사방 2㎞ 안에 2만여 명이 전기와 상하수도 등의 기반시설도 없이 살아가는 난민촌. 철조망이 둘러쳐져 있고 누구도 그 밖으로 나갈 수 없는 마을이지만 누포캠프의 사람들은 하나같이 밝은 표정으로 살아간다. 저자는 이 책에서 열흘간의 일정으로 누포캠프와 태국의 국경도시 메솟 인근을 다녀와 기록한 취재일지를 공개한다.

바람 빠진 공으로 축구를 하고, 야채를 넣어 끓인 멀건 죽이 고마운 한 끼가 되고, 하루 두 끼로 버티는 누포캠프의 사람들. 저자는 그럼에도 그들이 웃을 수 있는 것은 희망이 있기 때문이라고 말한다. 그들이 자신들에게 주어진 환경, 내부의 생활 속에서 찾은 희망은 그들에게 '행복한 삶'을 선물했고, 겉으로 보이는 결핍 이상의 소중한 자산이 되었다. 이 책은 그 어디에서보다 생생하게 살아있는 그들의 행복을 담아내며 우리가 이미 가지고 있지만 미처 발견하지 못한 행복의 조건들을 돌아볼 수 있게 한다.


저자소개

임연태
경북 영주에서 태어나 서울 경동고, 대전대학교 국어국문학과, 동국대학교 언론정보대학원을 다녔다. 1989년 불교신문에 입사한 이래 현대불교, 법보신문 등에서 기자생활을 했으며 현대불교 편집부국장을 거쳐 현재는 논설위원.1998년 불교기자대상(선원빈상)을, 2009년 제17회 불교언론문화상 신문부문 최우수상을 받았다. 2004년 「유심」 신인상에 당선되어 시인이 되었으며 현대불교문인협회, 유심출신문인들모임(유심모) 등에 속해 있다.


목차

1부. 다시, 꽃으로 피어나는 사람들
1. 닭울음소리 - 공포와 소외로부터의 탈출, 철조망 속의 자유
2. 시장 풍경 - 꽃향기를 사고파는 사람들, 그들이 살 수 없는 것
3. 아침 풍경 - 밥 냄새보다 진하게 와 닿는 가난의 냄새
4. 한낮 풍경 - 살기 위해 온 곳에서 살기 위해 숨죽이다
5. 저녁 풍경 - 삶의 공터에서 노는 아이들의 꿈을 위하여
6. 사원과 스님들 - 살아 있는 한 살기 위해 싸워야 한다
7. 불교중학교 - 배움을 멈추면 희망도 멈추는 거다
8. 축구 그리고 내일 - 우리의 꿈은 반드시 이루어진다

2부. 우리, 새로운 길이 되도록
9. 새생명학교 - 미안하다, 더 줄 것이 없어서 미안하다
10. 메솟의 이미지 - 아픔이 숨겨진 도시에 꽃으로 피는 소녀들

3부. 모든 길은 사람의 길
11. 영봉 스님과 히말라야의 꿈 - 그들이 있어 우리도 있습니다
.


출판사리뷰

국내 최초로 미얀마난민수용소 누포캠프를 다녀왔습니다
우리 모두 그들에게 희망이 되어 줍시다


모든 길은 사람의 길입니다.
길에서 길을 묻고 길에서 사람을 만납니다.
모든 길은 한 곳을 향합니다.
사람의 행복을 향합니다.

아름다운 사람은 아름다운 길을 열고
아름다운 길은 더 많은 사람을 행복하게 합니다.
행복을 향하는 사람의 길.
우리가 함께 가야 할 길입니다.
아름다운 인연의 길입니다.

혹시 ‘누포캠프’라고 들어보셨나요? 오랜 독재로 인한 정치ㆍ경제적 소외와 공포로부터 탈출한 미얀마 난민들 수용소입니다. 미얀마와 태국의 국경 밀림지역에 존재하는, 사방 2㎞ 안에 2만여 명이 전기와 상하수도 등의 기반시설도 없이 살아가는 난민촌입니다. 이 책 ‘철조망에 걸린, 희망’은 감성과 식견을 지닌 글솜씨로 널리 알려진 현대불교신문 편집부국장을 지낸 저자가 오래전부터 이곳에 도움의 손길을 주고 있는 영봉 스님을 따라 열흘간의 일정으로 누포캠프와 태국의 국경도시 메솟 인근을 다녀온, 그 짧은 시간의 취재기록입니다.

닭이 울고 개가 짖는 마을. 철조망이 둘러쳐져 있고 누구도 그 밖으로 나갈 수 없는 마을. 그래도 사람들의 표정은 하나같이 밝았습니다. 골목마다 찌들어 있는 가난의 흔적과는 상관없이, 지저분한 하수구와 엉성한 대나무집, 그리고 꾀죄죄한 아이들의 몸뚱이와도 상관없이 사람들의 표정은 밝았습니다. 수용소라는 말이 주는 공포와 결핍의 이미지는 생각보다 강하지 않았고 사람들의 밝은 표정이 ‘여기도 사람 사는 곳’임을 강하게 어필하고 있었습니다.
바람 빠진 공으로 축구를 하고, 야채를 넣어 끓인 멀건 죽이 고마운 한 끼가 되고, 하루 두 끼로 버티는 이곳 누포캠프 사람들의 얼굴에서는 그래도 맑은 웃음이 피어납니다. 그렇게 맑은 웃음이 피어날 수 있는 것은 희망이 있기 때문입니다. 그 희망은 밖에서 주어지는 것이 아니라 안에서 찾는 것입니다. 그럴 때 행복하다고 말할 수 있습니다.

우리에게 갖추어진 행복의 조건은 충분합니다. 다만 우리가 느끼지 못하거나 조금 더 큰 것을 찾느라 놓치고 있을 뿐입니다. 저자는 내가 살아 있다는 것, 내 곁에 사람이 있다는 것이 얼마나 고마운 일인지, 때가 되면 먹는다는 것, 하루 세 끼 먹는다는 것이 얼마나 감사한 일인지 가슴 아리게 느끼고 왔다고 합니다. 좋은 사람과 미운 사람을 구별하며 아옹다옹 살아온 날들도 행복했다는 것을 새록새록 되새기게 됩니다.

이 책은 그 행복의 조건들이 우리 안에 갖추어져 있음을 충분히 느끼게 합니다. 그리고 가능하다면 이곳 아이들을 도와주는 일도 좋은 일이 되겠습니다. 이 책의 수익금은 미얀마난민수용소의 교육 지원 사업에 쓰입니다.

  • 제품상세정보
  • 상품리뷰
  • 배송/반품/교환정보

상품 구매 이력 (최대 10개)



아직 구매하신 분이 없습니다.

상품리뷰

0 개의 제품 사용후기가 있습니다. 상품평쓰기
등록일 제목 고객선호도 글쓴이
등록된 상품평이 없습니다
1
  • 제품상세정보
  • 상품리뷰
  • 배송/반품/교환정보

배송정보

배송비
  • - 주문 하시는 제품의 공급업체가 다를 경우, 공급업체마다 따로 배송 될 수 있습니다.
  • - 배송비는 무료와 유료로 상품에 따라 다를 수 있습니다.
  • - 3만원이하의 상품에는 배송료가 붙을 수 있습니다.
  • - 주문 상품의 배송비가 착불인지 선불인지를 확인하셔야 합니다.
  • - 일부 도서/산간/오지지역 등 교통이 불편한 지역은 배송비가 추가될 수 있습니다.
  • - 상품에 하자가 있는 경우 : 상품 수령후 10일 이내 교환 및 반품이 가능 합니다.
배송기간
  • - 주문하신 상품의 입금 완료일로부터 2~7일 정도 소요됩니다. (영업일기준)
  • - 토,일,공휴일은 영업일에 포함되지 않습니다.
  • - 일부 도서/산간/오지지역 등은 배송기간이 더 소요될 수 있습니다.
  • - 일부 상품 (가전, 패션, 잡화, 수입품 등)의 경우 제조사의 사정에 따라 배송일이 다소 지연될 수 있습니다.
  • - 수입제품의 경우 배송일을 확인하시고 주문취소시 항공료가 부가될 수 있사오니 확인하셔야 합니다.

교환/반품 정보

교환/반품
  • - 상품의 하자가 있는 경우 : 상품 수령후 10일 이내 교환 및 반품이 가능합니다.
  • - 고객님의 부주의에 의한 상품 훼손 및 상품가치상실 등의 경우는 반품 및 교환이 불가능 합니다.
  • - 상품 하자로 인한 반품을 제외한, 반품 및 교환은 상품 수령후 7일 이내에 가능하고, 배송비는 고객 부담입니다.
  • - 상품 자체의 박스가 있을 경우 겉포장후 반품해 주시기 바랍니다.
  • - 상품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제품은 반품이 불가합니다.
  • - 일부 상품의 경우 구매 시점에 따라서 가격이 변동될 수 있습니다. 이 경우에는 가격 보상이 불가능 하오니 이 점 양해 바랍니다.
  • - 상품의 이미지는 고객의 컴퓨터 및 모니터의 환경에 따라 실물과 약간의 색상 차이가 있을 수 있으며, 상품의 하자와는 무관합니다.
교환/반품 불가능한 경우
  • - 상품의 포장 상태를 개봉하여, 신상품으로서의 상품 가치를 훼손한 경우
  • - 고객의 사용 또는 일부 소비에 의하여 재화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 상품의 택 또는 기타 부착물을 제거 훼손한 경우
  • - 포장재 및 용기에 가치가 있는 경우 훼손한 경우
  • - 밀봉된 화장품/이미용 상품의 밀봉상태를 개봉한 경우
  • - 신발/인라인스케이트 등을 착화한 경우
  • - 의류/속옷/침구/커튼 등을 세탁, 수선 또는 상품 포장재로부터 개봉한 경우
  • - 조립/설치 상품이 이미 제작중에 있거나 제작이 완료된 경우
  • - 기타, 상품의 특성별로 교환, 반품에 제한이 있을 수 있으니. 각 상품의 상품 상세정보를 참조하여 주깁시오,
<안전결제시스템>
현불샵에서 운영하는 쇼핑몰의 결제 수단이 아닌 판매자 또는 가맹점주의 개인 계좌로 직접 입금하는 경우 물건을 받지 못하거나, 반품 및 환불이 어려울 수 있습니다. 이 경우 본 쇼핑몰은 이에 대한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현불샵에서 운영하는 쇼핑몰의 결제 수단을 이용하시면 안전합니다. [자세히보기]



현불샵 고객센터 02-2004-8213 평일 10:00 ~ 18:00 (토,일요일 및 공휴일 휴무)   FAX 02-737-0696. 이메일 iom@hyunbul.com

상호 (주)현대불교신문사 (대표이사 : 박종수)
주소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 6길 36, 606호(운니동 월드오피스텔)
사업자등록번호 101-86-30403
통신판매업신고번호 제 01-533호


Copyright (c) 1995- (주)현대불교신문사..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