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쇼핑


마음과 짝하지 마라 자칫 그에게 속으리니 - 이지누의 폐사지 답사기/전남편

상품코드 19149
판매가격
22,000 원
적립금
0 point 
제조원ㆍ원산지
알마(=문학동네) / 이지누 지음  
모델명
9788994963310  
구매수량
제품 문의
02-2004-8213  
배송정보
입금 확인 후 2 ~ 7일 이내
배송료
35,000원 미만 3,000원
  • 제품상세정보
  • 상품리뷰
  • 배송/반품/교환정보

책소개

사람의 향기가 담긴 오롯이 담긴 남도 폐사지 아홉 곳의 진경!

『마음과 짝하지 마라, 자칫 그에게 속으리니』는 오랜 세월이 자아내는 절터의 이야기를 시적인 글과 그림으로 엮은 책이다. 한국 문화를 섬세한 눈으로 돌아본 이지누가 남도의 폐사지 아홉 곳을 여행한 찰나의 감상을 역사적 지식을 동원하여 입체적으로 재구성하였다. 장흥 탑산사터, 벌교 징광사터, 화순 운주사터, 영암 쌍계사터, 무인 총지사터 등 맑은 선풍이 맹렬한 남도의 폐사지 아홉 곳의 풍경을 오롯이 담아낸다. 가녀린 진달래꽃이 현화공양하고 있는 아름다운 풍경을 비롯하여 운주사 산신각 뒤 명당탑에서 보이는 바위 벽에 새겨진 마애불, 이규보가 지은 진각국사 혜심의 부도탑비 등 자연과 조화를 이루는 미려한 풍경 속에서 삶과 죽음에 대한 통찰을 시도하고 있다.


저자소개

이지누
저자 이지누는, 한국 문화를 섬세한 눈으로 톺아보며 글과 사진으로 기록하는 작업을 하고 있다. 80년대 후반, 구산선문 답사를 하며 불교문화를 익히기 시작했으며, 1992년에 발간된 《나말여초의 선종사상사 연구》(이론과 실천, 추만호)에 사진작업을 했다. 그리고 퇴옹 성철스님 다비식을 시작으로 지금껏 큰 스님들의 다비식을 기록해 오고 있다. 2001년에는 한국 문화를 깊이 있게 다룬 계간지인 《디새집》(열림원)의 편집인으로써 창간을 주도했다. 그 후 〈불교신문〉의 논설위원을 지냈으며, 지금은 나라 안 폐사지에 대한 기록은 물론 동아시아 전반에 걸쳐 산재한 마애불의 기록 작업을 꾸준히 해오고 있다. 불교문화 외에 민통선 지역이나 비무장지대 그리고 한강에 대한 인문학적인 조사와 사진기록을 하고 있으며, 이 땅의 순정한 민초들에 대한 작업도 이어 오고 있다. 그동안 펴낸 책으로는 《우연히 만나 새로 사귄 풍경》(샘터), 《절터, 그 아름다운 만행》(호미), 《잃어버린 풍경 1.2》(호미), 《이지누의 집 이야기》(삼인), 《관독일기》(호미) 들이 있다.


목차

1장 진도 금골산 토굴터∥새벽하늘에 피어난 하얀 꽃|선비가 읊은 게偈|마애불 앞에서 해원을 빌다|⊙ 금골산 삼굴
2장 장흥 탑산사터∥동살에 물든 아육왕 탑, 구름이 뒤덮고|설화는 설화일 때 가장 아름다운 법|바람 소리마저 천관보살의 설법 같구나|화엄이 은빛 억새가 되어 온 산에 가득하네|⊙ 천관산 탑산사터
3장 벌교 징광사터∥수조엽락이면 체로금풍이라|백대의 원수가 되려면 나를 다비하시오|철감국사가 쉬면서 선법을 닦던 곳|맑은 선풍이 에워쌌던 선종 사찰|염불이나 선은 같은 것이라네|가혹한 종이 부역과 절을 떠나는 스님들|유불은 서로 다르지만 또 같은 것|중도 선비도 아닌 초의선사|⊙ 금화산 징광사터
4장 화순 운주사터∥절인가 하면 절터이고, 절터인가 하면 절이네|진한 여운이 넘실거리는 현재진행형|법당이 된 쌍배불감과 추석 때의 난장|운주사의 두 축, 천불천탑과 쌍배불감|전체가 하나를 이뤄 큰 너울이 되었네|⊙ 천불산 운주사터
5장 영암 용암사터∥누가 눈물겨운 그곳에 절집을 지었는가|먼 곳에서만 보이는 절터의 본래면목|애써 모른 척해도 이내 그리워지는 정경|산중에 은거 중인 절터와 마애불|불교를 비방하는 것이 곧 유교를 비방하는 것이다|유성이 흐르듯, 불꽃이 튀듯 해야 하는 수행|높이 계신 까닭은 구름을 타고 하생하려는 것인가|특이한 1마애불 쌍탑의 가람 구조|모질게도 잊히지 않는 붉은 노을빛|⊙ 월출산 용암사터
6장 영암 쌍계사터∥퉁방울눈과 주먹코를 지닌 순박한 돌장승|화엄의 종장들이 모여든 그윽한 골짜기|땀을 흘린 불상과 탑에 묻은 햇살|⊙ 영암 쌍계사터와 성풍사터
7장 강진 월남사터∥공명이란 하나의 깨질 시루이네|저 위, 저 건너 혹은 고개 너머|전체로 살고 전체로 죽다|존재하는 모든 것을 아우르는 힘|⊙ 월출산 월남사터
8장 곡성 당동리 절터∥젓갈처럼 짭짤한 보성강 풍경|이것이 강인가, 아니면 술인가|그 어느 근사한 대웅전의 부처님이 이만하실까|“거그가 어덴지는 우덜도 모르제”|⊙ 곡성 당동리 절터
9장 무안 총지사터∥무뚝뚝하게 서로의 연꽃 방죽을 거닐다|옴 마니 반메 홈|촌옹의 분개, 그리고 권세가들의 탐욕|사람이나 사물이나 지켜야 할 제자리가 있다|민간신앙과 불교의 만남, 돌장승|“묵고 살라고 안 그랬소, 땅이라도 파 묵어야지.”|⊙ 무안 총지사터

  • 제품상세정보
  • 상품리뷰
  • 배송/반품/교환정보

상품 구매 이력 (최대 10개)



아직 구매하신 분이 없습니다.

상품리뷰

0 개의 제품 사용후기가 있습니다. 상품평쓰기
등록일 제목 고객선호도 글쓴이
등록된 상품평이 없습니다
1
  • 제품상세정보
  • 상품리뷰
  • 배송/반품/교환정보

배송정보

배송비
  • - 주문 하시는 제품의 공급업체가 다를 경우, 공급업체마다 따로 배송 될 수 있습니다.
  • - 배송비는 무료와 유료로 상품에 따라 다를 수 있습니다.
  • - 3만원이하의 상품에는 배송료가 붙을 수 있습니다.
  • - 주문 상품의 배송비가 착불인지 선불인지를 확인하셔야 합니다.
  • - 일부 도서/산간/오지지역 등 교통이 불편한 지역은 배송비가 추가될 수 있습니다.
  • - 상품에 하자가 있는 경우 : 상품 수령후 10일 이내 교환 및 반품이 가능 합니다.
배송기간
  • - 주문하신 상품의 입금 완료일로부터 2~7일 정도 소요됩니다. (영업일기준)
  • - 토,일,공휴일은 영업일에 포함되지 않습니다.
  • - 일부 도서/산간/오지지역 등은 배송기간이 더 소요될 수 있습니다.
  • - 일부 상품 (가전, 패션, 잡화, 수입품 등)의 경우 제조사의 사정에 따라 배송일이 다소 지연될 수 있습니다.
  • - 수입제품의 경우 배송일을 확인하시고 주문취소시 항공료가 부가될 수 있사오니 확인하셔야 합니다.

교환/반품 정보

교환/반품
  • - 상품의 하자가 있는 경우 : 상품 수령후 10일 이내 교환 및 반품이 가능합니다.
  • - 고객님의 부주의에 의한 상품 훼손 및 상품가치상실 등의 경우는 반품 및 교환이 불가능 합니다.
  • - 상품 하자로 인한 반품을 제외한, 반품 및 교환은 상품 수령후 7일 이내에 가능하고, 배송비는 고객 부담입니다.
  • - 상품 자체의 박스가 있을 경우 겉포장후 반품해 주시기 바랍니다.
  • - 상품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제품은 반품이 불가합니다.
  • - 일부 상품의 경우 구매 시점에 따라서 가격이 변동될 수 있습니다. 이 경우에는 가격 보상이 불가능 하오니 이 점 양해 바랍니다.
  • - 상품의 이미지는 고객의 컴퓨터 및 모니터의 환경에 따라 실물과 약간의 색상 차이가 있을 수 있으며, 상품의 하자와는 무관합니다.
교환/반품 불가능한 경우
  • - 상품의 포장 상태를 개봉하여, 신상품으로서의 상품 가치를 훼손한 경우
  • - 고객의 사용 또는 일부 소비에 의하여 재화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 상품의 택 또는 기타 부착물을 제거 훼손한 경우
  • - 포장재 및 용기에 가치가 있는 경우 훼손한 경우
  • - 밀봉된 화장품/이미용 상품의 밀봉상태를 개봉한 경우
  • - 신발/인라인스케이트 등을 착화한 경우
  • - 의류/속옷/침구/커튼 등을 세탁, 수선 또는 상품 포장재로부터 개봉한 경우
  • - 조립/설치 상품이 이미 제작중에 있거나 제작이 완료된 경우
  • - 기타, 상품의 특성별로 교환, 반품에 제한이 있을 수 있으니. 각 상품의 상품 상세정보를 참조하여 주깁시오,
<안전결제시스템>
현불샵에서 운영하는 쇼핑몰의 결제 수단이 아닌 판매자 또는 가맹점주의 개인 계좌로 직접 입금하는 경우 물건을 받지 못하거나, 반품 및 환불이 어려울 수 있습니다. 이 경우 본 쇼핑몰은 이에 대한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현불샵에서 운영하는 쇼핑몰의 결제 수단을 이용하시면 안전합니다. [자세히보기]



현불샵 고객센터 02-2004-8213 평일 10:00 ~ 18:00 (토,일요일 및 공휴일 휴무)   FAX 02-737-0696. 이메일 iom@hyunbul.com

상호 (주)현대불교신문사 (대표이사 : 박종수)
주소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 6길 36, 606호(운니동 월드오피스텔)
사업자등록번호 101-86-30403
통신판매업신고번호 제 01-533호


Copyright (c) 1995- (주)현대불교신문사..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