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쇼핑


절은 절하는 곳이다

상품코드 19802
판매가격
15,000 원
적립금
0 point 
제조원ㆍ원산지
이랑 / 정찬주 글,사진  
모델명
9788996537106  
구매수량
제품 문의
02-2004-8213  
배송정보
입금 확인 후 2 ~ 7일 이내
배송료
35,000원 미만 3,000원
  • 제품상세정보
  • 상품리뷰
  • 배송/반품/교환정보

책소개

잡념의 먼지를 털어내고 참된 나와 만나는 작은 절 여행!

『절은 절하는 곳이다』는 30여 년 동안 특유의 구도적 문체로 불교적 사유가 담긴 산문과 소설을 발표해온 작가 정찬주가 경상도와 전라도, 제주도의 작은 절들과 인연 따라 조우한 순례의 기행문이다. 지리산 법계사, 제주 원당봉 불탑사, 경주 남산 보리사 등 크고 화려하지는 않지만 저마다 깊은 역사와 신비로운 이야기를 간직한 작은 절들을 소개한다. 저자는 이 책에서 깊고 고요한 곳에 자리한 작은 절을 찾아 마음을 비우고 스스로를 돌아보는 이야기를 들려준다.


저자소개

저자 정찬주
30여 년 동안 특유의 구도적 문체로 불교적 사유가 담긴 산문과 소설을 발표해온 정찬주는 1953년 전남 보성에서 태어나 동국대학교 국문과를 졸업했다. 대학을 졸업하고 작가로 살아가던 그는 수행자가 진리를 구하듯 진정한 ‘나’로 돌아가기 위해 저잣거리의 생활을 청산하고 남도 산중에 집을 지어 들어앉았다. 솔바람으로 시비에 집착하는 귀를 씻어 불佛을 이룬다는 뜻의 이불재(耳佛齋)라는 집 이름에는 산중에서 자연의 섭리를 좇아 있는 듯 없는 듯 살고자 하는 그의 바람이 담겨 있다. 특히 그는 이 땅의 암자와 선방을 순례하며 삶의 지혜를 깨닫는 글로 깊은 울림을 주었는데, 이번에는 깊고 고요한 곳에 자리한 작은 절을 찾아 마음을 비우고 스스로를 돌아보는 이야기를 들려준다.
그동안 펴낸 책으로는 장편소설 ≪소설 무소유≫ ≪산은산 물은물≫ ≪인연≫ ≪하늘의 도≫ ≪백제대왕≫ ≪만행≫ 등이 있고, 산문집 ≪암자로 가는 길≫ ≪암자로 가는 길2≫ ≪자기를 속이지 말라≫ ≪선방 가는 길≫ ≪돈황 가는 길≫ ≪정찬주의 다인기행≫ ≪뜰 앞의 잣나무≫, 그리고 어른을 위한 동화 ≪눈부처≫가 있다. 1996년 행원문학상, 2010년 동국문학상을 받았다. 현재 이불재에서 농사일과 집필에 전념하고 있다.


목차

  • 책 머리에 나를 모르고서 발을 옮긴들 어찌 인생길을 알겠는가

    1장 옳거니 그르거니 내 몰라라
    지리산 법계사-‘뜨는 해’는 언제 보아도 새롭다
    추줄산 위봉사-낙락장송은 제 자리에서 오직 청청할 뿐이라네
    제주 원당봉 불탑사-석탑 그늘에서 제주 사람들의 마음을 헤아리다
    만덕산 백련사-국사가 출현할 때마다 백련이 피리라
    월출산 무위사-무위無爲란 꽃피듯 자연스러운 것이라네
    경주 남산 보리사-미남 돌부처님을 ‘눈 속의 눈’으로 보라
    달마산 미황사-노을이 세상을 한 가지 빛깔로 물들이듯
    천봉산 대원사-이 세상은 한 송이 꽃, 모든 생명은 나의 가족이라네
    나한산 만연사-나한산 산봉우리 쳐다보니 세상 번뇌 흩어지네
    종남산 송광사-인연을 생각하니 한 걸음도 조심스럽네

    2장 산이든 물이든 그대로 두라
    비슬산 유가사-풍류란 바람으로 마음을 읽는 것이다
    모악산 귀신사-운명이란 필연의 다른 이름이다
    가지산 보림사-절은 역사가 숨 쉬는 박물관이다
    모후산 유마사-살아 있는 부처를 무서워하라
    연화산 옥천사-묵은 대웅전이야말로 자연미인이다
    미륵산 미래사-선승들은 전쟁 중에도 구도를 멈추지 않았다
    지리산 칠불사-제사는 정성으로 지낸다
    호구산 용문사-모국어를 사랑한 서포의 혼을 만나다
    망운산 화방사-믿음이 충만하면 성취를 얻는다
    지리산 벽송사-108도인의 숨결이 스민 도량을 거닐다
    지리산 영원사-지리산 자목련은 늦봄에야 꽃망울을 터트리네

    3장 하필이면 서쪽에만 극락이랴
    청량산 문수사-녹음의 바다에서 극락으로 가는 배를 타다
    천태산 개천사-차를 마시니 겨드랑이에서 맑은 바람이 이네
    덕룡산 불회사-행복한 ‘녹우綠雨 콘서트’에 초대받다
    동리산 태안사-선객이 모여들고 새들이 노래하는 도량이 되소서
    진도 첨찰산 쌍계사-파도만 보고 바다 속을 안 것처럼 말하지 말라
    운달산 김룡사-옛 전각과 당우들을 바라보며 선심禪心에 젖는다
    천등산 봉정사-다치하라 마사키의 《겨울의 유산》을 떠올리다
    노악산 남장사-불상이란 우상이 아니라 내면의 자화상이다
    선석산 선석사-부처님 법을 펴는 그날이 기다려지네
    능가산 내소사-꽃문은 꽃을 공양하고, 시인은 시를 공양하네
    능가산 개암사-왕도의 길을 걸을 것인가, 법도의 길을 걸을 것인가
    팔공산 송림사-연꽃들도 사시예불에 동참하듯 활짝 피어 있네

    4장 흰 구름 걷히면 청산이라네
    모악산 용천사-꽃무릇도 흐느끼다 지쳐 쓰러지네
    선방산 지보사-배롱나무 꽃무더기 속에서 석탑을 보다
    봉명산 다솔사-다도란 알뜰함을 기르는 것이다
    두륜산 대흥사-귀 속의 귀가 열리고 눈 속의 눈을 뜨다
    월출산 도갑사-호랑이 앞발 자리에 부처님을 모신 까닭은?
    영구산 운주사-절은 절하는 곳이다
    모악산 불갑사-절은 진리에 눈 뜨는 것을 도와주는 곳이다
    청량산 청량사-고맙고 감사하고 경이로운 날
    사자산 쌍봉사-낙엽도 돌아갈 줄 아는구나
    진봉산 망해사-온몸으로 살고 온몸으로 죽어라

    색인
    • 제품상세정보
    • 상품리뷰
    • 배송/반품/교환정보

    상품 구매 이력 (최대 10개)



    아직 구매하신 분이 없습니다.

    상품리뷰

    0 개의 제품 사용후기가 있습니다. 상품평쓰기
    등록일 제목 고객선호도 글쓴이
    등록된 상품평이 없습니다
    1
    • 제품상세정보
    • 상품리뷰
    • 배송/반품/교환정보

    배송정보

    배송비
    • - 주문 하시는 제품의 공급업체가 다를 경우, 공급업체마다 따로 배송 될 수 있습니다.
    • - 배송비는 무료와 유료로 상품에 따라 다를 수 있습니다.
    • - 3만원이하의 상품에는 배송료가 붙을 수 있습니다.
    • - 주문 상품의 배송비가 착불인지 선불인지를 확인하셔야 합니다.
    • - 일부 도서/산간/오지지역 등 교통이 불편한 지역은 배송비가 추가될 수 있습니다.
    • - 상품에 하자가 있는 경우 : 상품 수령후 10일 이내 교환 및 반품이 가능 합니다.
    배송기간
    • - 주문하신 상품의 입금 완료일로부터 2~7일 정도 소요됩니다. (영업일기준)
    • - 토,일,공휴일은 영업일에 포함되지 않습니다.
    • - 일부 도서/산간/오지지역 등은 배송기간이 더 소요될 수 있습니다.
    • - 일부 상품 (가전, 패션, 잡화, 수입품 등)의 경우 제조사의 사정에 따라 배송일이 다소 지연될 수 있습니다.
    • - 수입제품의 경우 배송일을 확인하시고 주문취소시 항공료가 부가될 수 있사오니 확인하셔야 합니다.

    교환/반품 정보

    교환/반품
    • - 상품의 하자가 있는 경우 : 상품 수령후 10일 이내 교환 및 반품이 가능합니다.
    • - 고객님의 부주의에 의한 상품 훼손 및 상품가치상실 등의 경우는 반품 및 교환이 불가능 합니다.
    • - 상품 하자로 인한 반품을 제외한, 반품 및 교환은 상품 수령후 7일 이내에 가능하고, 배송비는 고객 부담입니다.
    • - 상품 자체의 박스가 있을 경우 겉포장후 반품해 주시기 바랍니다.
    • - 상품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제품은 반품이 불가합니다.
    • - 일부 상품의 경우 구매 시점에 따라서 가격이 변동될 수 있습니다. 이 경우에는 가격 보상이 불가능 하오니 이 점 양해 바랍니다.
    • - 상품의 이미지는 고객의 컴퓨터 및 모니터의 환경에 따라 실물과 약간의 색상 차이가 있을 수 있으며, 상품의 하자와는 무관합니다.
    교환/반품 불가능한 경우
    • - 상품의 포장 상태를 개봉하여, 신상품으로서의 상품 가치를 훼손한 경우
    • - 고객의 사용 또는 일부 소비에 의하여 재화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 상품의 택 또는 기타 부착물을 제거 훼손한 경우
    • - 포장재 및 용기에 가치가 있는 경우 훼손한 경우
    • - 밀봉된 화장품/이미용 상품의 밀봉상태를 개봉한 경우
    • - 신발/인라인스케이트 등을 착화한 경우
    • - 의류/속옷/침구/커튼 등을 세탁, 수선 또는 상품 포장재로부터 개봉한 경우
    • - 조립/설치 상품이 이미 제작중에 있거나 제작이 완료된 경우
    • - 기타, 상품의 특성별로 교환, 반품에 제한이 있을 수 있으니. 각 상품의 상품 상세정보를 참조하여 주깁시오,
    <안전결제시스템>
    현불샵에서 운영하는 쇼핑몰의 결제 수단이 아닌 판매자 또는 가맹점주의 개인 계좌로 직접 입금하는 경우 물건을 받지 못하거나, 반품 및 환불이 어려울 수 있습니다. 이 경우 본 쇼핑몰은 이에 대한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현불샵에서 운영하는 쇼핑몰의 결제 수단을 이용하시면 안전합니다. [자세히보기]



    현불샵 고객센터 02-2004-8213 평일 10:00 ~ 18:00 (토,일요일 및 공휴일 휴무)   FAX 02-737-0696. 이메일 iom@hyunbul.com

    상호 (주)현대불교신문사 (대표이사 : 박종수)
    주소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 6길 36, 606호(운니동 월드오피스텔)
    사업자등록번호 101-86-30403
    통신판매업신고번호 제 01-533호


    Copyright (c) 1995- (주)현대불교신문사..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