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쇼핑


인도방랑

상품코드 19965
판매가격
16,000 원
적립금
0 point 
제조원ㆍ원산지
작가정신 / 후지와라신야  
모델명
9788972883500  
구매수량
제품 문의
02-2004-8213  
배송정보
입금 확인 후 2 ~ 7일 이내
배송료
35,000원 미만 3,000원
  • 제품상세정보
  • 상품리뷰
  • 배송/반품/교환정보

책소개

나는 걸었다. 세계는 좋았다.
“여행은 무언의 바이블이었다. 자연은 도덕이었다. 침묵은 나를 사로잡았다.”


1969년부터 1972년까지 삼 년간의 인도 여행 기록을 담은 이 책은 많은 젊은이들의 발길을 세상 밖으로 이끌었다. 즉물적 시선과 사유, 압도적 리얼리티로 시대를 뛰어넘어 여행서의 전설이 된 후지와라 신야의 원점이자 대표작으로, 카시미르에서 푸시카르를 거쳐 남부의 첸나이로, 마이소르로, 길 위에서 길어낸 저자의 아름다운 언어는 침묵에 버금가는 강렬함으로 우리를 사로잡는다.
삶과 죽음이 그대로 흡수되는 땅 인도에서 그는 바이블로서의 여행, 도덕으로서의 자연, 침묵의 힘을 배웠다. 그리고 인도의 풍경은 그에게 빛과 어둠, 흐름과 멈춤, 탄생과 소멸, 혼돈, 그리고 이 우주의 무수한 ‘허虛’의 순간과 공간을 가르쳤다. 또한 열구의 밑, 황무지에서 비인간적인 자연의 도덕을 본받아 살아가는 사람들, 세상에 내던져진 그대로 풍경의 일부로 살아가는 사람들, 우주의 신비와 삶의 부조리를 종교의 씨앗으로 길러내는 땅에서 태어나 지극히 건강하고 온전하게 살아가는 그 사람들 앞에서 문명의 허위를 깨달았다.
전존재로 삶의 진정성을 찾기 위해 천일을 방랑한 어느 지독한 여행자의 기록 『인도방랑』의 한 줄 한 줄에는 젊은 가슴에 뜨거운 ‘열’을 채워 넣고자 희구한 한 청년의 이야기가 한 편의 서사시처럼 펼쳐진다. 그 기록은 그 어떤 아름다운 시보다도 더 큰 울림과 감동으로 다가올 것이다.


저자소개

후지와라 신야
 1944년 일본 후쿠오카 현 모지 시(현재 기타큐슈 시 모지 구)의 여관을 운영하는 부모에게서 태어났다. 여관이 파산하자 고교 졸업 후 상경해 여러 직업을 전전하다 명문인 도쿄예술대학 미술학부 회화과에 입학하지만 학교에서 배우는 예술에 흥미를 느끼지 못하고 중퇴, 1969년 스물다섯 살 되던 해에 인도로 떠난다. 이후 서른아홉 살 때까지 인도, 티베트, 중근동, 유럽과 미국 등을 방랑한다.
1972년에 펴낸 처녀작 『인도방랑』은 당시 청년층에게 커다란 호응을 불러일으켰고, 8년의 인도방랑 후 떠난 티베트에서의 여정을 기록한 『티베트방랑』은 라마교 사회의 삼라만상을 예리한 시선으로 포착하여 독자를 투명한 감상공간으로 이끌어주었으며 『인도방랑』과 더불어 저자의 원점이 되는 대표작으로 사랑받고 있다.
1977년 『소요유기』로 제3회 기무라 이헤에 사진상, 1982년 『동양기행』으로 제23회 마이니치예술상을 받는다. 그 밖의 주요 저서로 『아메리카 기행』『도쿄 표류』 『메멘토 모리』 『침사방황』 『시부야』 『바람의 플루트』 『황천의 개』, 소설 『딩글의 후미』, 자전소설 『기차바퀴』 등이 있고, 사진집으로는 『남명』, 『일본풍경 이세』, 『천년소녀』, 『속계 후지산』, 『발리의 물방울』 등이 있다.

 

이윤정 역
부산대학교 일어일문학과를 졸업하고, 같은 대학원 석사과정과 도쿄외국어대학 대학원 연구생 과정을 수료했다. 한동안 출판사 편집자로 근무했고, 현재 일본어 번역가로 활동 중이다. 첫 인도 여행에서 그곳 사람들과 그 살아가는 모습에 매혹되어 오래 인도 주변을 서성였으며, 지금도 번역 일 틈틈이 소박한 배낭여행자가 되어 세상을 돌아다니고 있다.
옮긴 책으로 『인도방랑』『무라카미 하루키의 위스키 성지 여행』 『악마의 패스』 『시대가 변했다』 『당신이 솔로일 수밖에 없는 생물학적 이유』 『국수와 빵의 문화사』 『하게타카』 등이 있다.


목차

한국의 독자들에게
십오 년 만의 고백
후지와라 신야, 그리고 인도

1장
어제로의 여행
잘 있거라, 카시미르
소년
기생충
들쥐가 먹은 과일
살아남은 전사가 그린 스러지기 직전의 빵
5패사의 마하트마 간디
성자 혹은 꽃의 걸식도
맨발의 인도인과의 대화

2장
까마귀
화장
모래 폭풍
죽음의 신
헛소동
힌두
오리
솔개

후기
열구의 밑

  • 제품상세정보
  • 상품리뷰
  • 배송/반품/교환정보

상품 구매 이력 (최대 10개)



아직 구매하신 분이 없습니다.

상품리뷰

0 개의 제품 사용후기가 있습니다. 상품평쓰기
등록일 제목 고객선호도 글쓴이
등록된 상품평이 없습니다
1
  • 제품상세정보
  • 상품리뷰
  • 배송/반품/교환정보

배송정보

배송비
  • - 주문 하시는 제품의 공급업체가 다를 경우, 공급업체마다 따로 배송 될 수 있습니다.
  • - 배송비는 무료와 유료로 상품에 따라 다를 수 있습니다.
  • - 3만원이하의 상품에는 배송료가 붙을 수 있습니다.
  • - 주문 상품의 배송비가 착불인지 선불인지를 확인하셔야 합니다.
  • - 일부 도서/산간/오지지역 등 교통이 불편한 지역은 배송비가 추가될 수 있습니다.
  • - 상품에 하자가 있는 경우 : 상품 수령후 10일 이내 교환 및 반품이 가능 합니다.
배송기간
  • - 주문하신 상품의 입금 완료일로부터 2~7일 정도 소요됩니다. (영업일기준)
  • - 토,일,공휴일은 영업일에 포함되지 않습니다.
  • - 일부 도서/산간/오지지역 등은 배송기간이 더 소요될 수 있습니다.
  • - 일부 상품 (가전, 패션, 잡화, 수입품 등)의 경우 제조사의 사정에 따라 배송일이 다소 지연될 수 있습니다.
  • - 수입제품의 경우 배송일을 확인하시고 주문취소시 항공료가 부가될 수 있사오니 확인하셔야 합니다.

교환/반품 정보

교환/반품
  • - 상품의 하자가 있는 경우 : 상품 수령후 10일 이내 교환 및 반품이 가능합니다.
  • - 고객님의 부주의에 의한 상품 훼손 및 상품가치상실 등의 경우는 반품 및 교환이 불가능 합니다.
  • - 상품 하자로 인한 반품을 제외한, 반품 및 교환은 상품 수령후 7일 이내에 가능하고, 배송비는 고객 부담입니다.
  • - 상품 자체의 박스가 있을 경우 겉포장후 반품해 주시기 바랍니다.
  • - 상품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제품은 반품이 불가합니다.
  • - 일부 상품의 경우 구매 시점에 따라서 가격이 변동될 수 있습니다. 이 경우에는 가격 보상이 불가능 하오니 이 점 양해 바랍니다.
  • - 상품의 이미지는 고객의 컴퓨터 및 모니터의 환경에 따라 실물과 약간의 색상 차이가 있을 수 있으며, 상품의 하자와는 무관합니다.
교환/반품 불가능한 경우
  • - 상품의 포장 상태를 개봉하여, 신상품으로서의 상품 가치를 훼손한 경우
  • - 고객의 사용 또는 일부 소비에 의하여 재화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 상품의 택 또는 기타 부착물을 제거 훼손한 경우
  • - 포장재 및 용기에 가치가 있는 경우 훼손한 경우
  • - 밀봉된 화장품/이미용 상품의 밀봉상태를 개봉한 경우
  • - 신발/인라인스케이트 등을 착화한 경우
  • - 의류/속옷/침구/커튼 등을 세탁, 수선 또는 상품 포장재로부터 개봉한 경우
  • - 조립/설치 상품이 이미 제작중에 있거나 제작이 완료된 경우
  • - 기타, 상품의 특성별로 교환, 반품에 제한이 있을 수 있으니. 각 상품의 상품 상세정보를 참조하여 주깁시오,
<안전결제시스템>
현불샵에서 운영하는 쇼핑몰의 결제 수단이 아닌 판매자 또는 가맹점주의 개인 계좌로 직접 입금하는 경우 물건을 받지 못하거나, 반품 및 환불이 어려울 수 있습니다. 이 경우 본 쇼핑몰은 이에 대한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현불샵에서 운영하는 쇼핑몰의 결제 수단을 이용하시면 안전합니다. [자세히보기]



현불샵 고객센터 02-2004-8213 평일 10:00 ~ 18:00 (토,일요일 및 공휴일 휴무)   FAX 02-737-0696. 이메일 iom@hyunbul.com

상호 (주)현대불교신문사 (대표이사 : 박종수)
주소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 6길 36, 606호(운니동 월드오피스텔)
사업자등록번호 101-86-30403
통신판매업신고번호 제 01-533호


Copyright (c) 1995- (주)현대불교신문사.. All right Reserved.